[네이버 커넥트 2020] 창작자 모시기 '박차'···연내 인플루언서 검색 출시
[네이버 커넥트 2020] 창작자 모시기 '박차'···연내 인플루언서 검색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워드챌린지' 통해 '인플루언서 검색'에 창작자 직접 참여 기회
'애드테크' 기술로 보상 구조 강화···'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도 공개
네이버가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에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 출시 계획을 공개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네이버가 검색 상단에 인플루언서를 위한 공간을 신설한다. 네이버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한 보상 시스템은 물론, 신규 창작 도구와 데이터 분석 도구 등도 강화하면서 인플루언서 모시기에 나섰다.

네이버는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NAVER CONNECT 2020’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가 새롭게 발표한 '인플루언서 검색'은 창작자와 창작자가 선택한 콘텐츠들을 검색 상단에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CIC대표는 "콘텐츠 자체는 물론 콘텐츠를 만든 사람이 누군지, 나와 취향이 맞는지, 누가 추천한 것인지 등의 요소들이 콘텐츠 소비의 기준이 되고 있다"며 "콘텐츠를 만든 사람에 더 집중해, 창작자와 사용자가 더 잘 연결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며 서비스의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가 'NAVER CONNECT 2020'에서 소개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 (사진=네이버) <br>
네이버가 'NAVER CONNECT 2020'에서 소개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 (사진=네이버) 

인플루언서 검색의 핵심인 '키워드챌린지'는 특정 키워드에 대한 검색결과가 창작자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키워드챌린지에서는 창작자가 특정 키워드를 선택, 관련 콘텐츠를 등록하면 창작자와 해당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의 상단에 노출될 기회를 갖게 된다.

예를 들어 '파리여행'을 검색했을 때 키워드챌린지 영역에서 파리여행과 관련된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들과 그들의 대표 콘텐츠가 한 눈에 보이는 식이다. 기존에는 파리여행과 관련된 문서 단위의 검색결과가 보였다.

이 서비스를 통해 검색 사용자들은 키워드챌린지에 참여한 창작자를 둘러보고, 자신과 취향이 맞는 창작자를 발견해 구독할 수 있게 된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이 가장 많이 활동하고 있는 2개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의 200개 키워드(런던여행, 제주도여행, 아이라이너, 색조메이크업 등)로 키워드챌린지의 베타서비스를 시작하고 향후 지속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창작자는 '인플루언서 홈'에서 자신의 대표 콘텐츠, 외부 활동 채널 등을 등록해 자신을 소개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키워드챌린지에도 도전할 수 있다.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CIC대표가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에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br>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CIC대표가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에서 '인플루언서 검색'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홈에 별도의 광고를 적용해, 창작자와 광고주 간의 연결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창작자는 수익 확대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키워드챌린지'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은 연내 베타 서비스로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는 창작자 보상 시스템 강화 방향성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보유한 기술을 바탕으로 방대한 규모의 창작자, 광고주, 사용자로 구성된 창작 생태계가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는 광고가 사용자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성 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용자의 소비 콘텐츠 특성, 현재 상황, 선호도에 따라 적합한 광고를 적절한 위치에 노출하는 '애드 테크(AD tech)'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작년 대비 올해 창작자 보상 규모가 4배 증가했으며, 광고 성과도 8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네이버 포인트 시스템을 창작자와 연결해 후원하거나 블로그 내 동영상에 브랜드 광고를 적용하고, 창작자 리뷰를 광고 소재로 사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의 보상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있다.

네이버가 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에서 창작자 보상 시스템 강화 방향성을 설명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네이버는 인공지능(AI)기술을 바탕으로 콘텐츠 창작자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 도구인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도 오픈한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는 기존의 온라인 커머스 사업자에게 제공되고 있는 '비즈 어드바이저'의 데이터 분석 기술과 노하우가 적용됐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를 통해 창작자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신 트렌드 현황을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또 인플루언서 검색을 포함, 블로그, 네이버TV 등 창작자가 활동하고 있는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된 사용자 지표와 광고 수익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콘텐츠 재생 구간별 사용자 패턴을 분석하거나 다른 채널 대비 자신의 채널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네이버는 창작자 콘텐츠 제작 도구인 '아티클 스튜디오'도 공개했다. 아티클 스튜디오는 콘텐츠 편집, 제작 등에 대한 디자인 탬플릿과 기능들을 제공하는 UGC 도구로 네이버의 모든 창작자가 활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