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등 8개 계열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 지원
삼성전자 등 8개 계열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필품 구호 키트 지원·전자제품 무상 점검 등 진행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삼성생명·삼성화재 등 8개 계열사는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피해 지역 주민과 시설 등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앞서 에스원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한 1100여 개 구호 키트를 지원했다. 앞으로도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 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진행한다. 삼성카드는 대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 특별금융지원을 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