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선 현대BS&C 사장, 3D 프린팅 건축 업체 코로나 인수
정대선 현대BS&C 사장, 3D 프린팅 건축 업체 코로나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노진우 기자] 현대家 3세 정대선 사장의 현대BS&C(현대비에스앤씨)가 국내 최대 3D 프린팅 건축 업체 코로나의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8일 공식 발표했다.

현대BS&C는 주거 브랜드 '현대썬앤빌'과 '헤리엇(HERIOT)'으로 건설산업 분야에서 안정적인 입지를 굳혀온 데 이어, 이번 인수를 통해 4차 산업의 혁신적 아이템으로 손꼽히는 3D 프린팅 건축 사업에 진출함으로써 차세대 건축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BS&C와 코로나가 자체 3D 프린팅 기술로 구현한 워킹 오피스 현장. 왼쪽부터 이휴원 현대BS&C 회장, 신동원 코로나 대표이사, 정대선 현대BS&C 사장(사진=현대BS&C)
현대BS&C와 코로나가 자체 3D 프린팅 기술로 구현한 워킹 오피스 현장. 왼쪽부터 이휴원 현대BS&C 회장, 신동원 코로나 대표이사, 정대선 현대BS&C 사장(사진=현대BS&C)

코로나는 국내 처음으로 상용 가능한 건축용 3D 프린터를 개발하여 국내뿐 아니라 해외 투자자들로부터 상당한 러브콜을 받았던 스타트업 기업이다. 국내 최대 크기의 건축용 3D 프린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8 국제 3D 프린팅 코리아 엑스포'에서 'BEST of 3DPIA'에 선정되는 등 기술적 가치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BS&C는 이번 인수에 맞춰 사람이 실제 근무하는 비정형 비대칭 구조의 워킹 오피스(Working Office)를 3D 프린터로 제작, 세계 첫 실용화를 이뤄내며 3D 프린팅 건축 사업의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다.

이번에 제작된 워킹 오피스는 거푸집 없는 비정형 공법으로 8시간만에 프린팅 되었으며, 건축 재료비 등 건축 원가는 기존 건축물의 10분의 1수준으로 크게 절감됐다. 현대BS&C는 3D 프린팅 건축 기술이 자사가 추구하는 글로벌 소형 주택 시장 선점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지난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19(KBW 2019)'의 토크콘서트에서 정대선 사장은 "4차 산업시대의 기술 동력인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과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을 통해 보안성을 강화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4차 산업의 신성장 기술 확대와 미래 가치 창출의 일환으로 혁신적 기술인 3D 프린팅 건축 기술과 현대BS&C의 ICT 및 건축 기술 융합을 통해 글로벌 건축 시장의 새로운 가치 제공을 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현대BS&C는 IT서비스와 건설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IoT, 블록체인 등 핵심기술 기반 신성장 사업 추진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현대BS&C의 주거 브랜드 '현대썬앤빌'은 밝은 미래와 생활을 선사하는 고품격 주거공간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걸맞게 주요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IT 기술과 건설분야의 융합기술로 탄생한 고급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인 헤리엇(HERIOT)에서 Hdac(에이치닥) 블록체인 플랫폼을 적용한 최첨단 스마트홈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미래지향 사업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