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지상욱 "KEB하나은행, DLF 관련 자료 삭제···엄중조치 해야"
[2019 국감] 지상욱 "KEB하나은행, DLF 관련 자료 삭제···엄중조치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EB하나은행이 DLF 사태와 관련해 자료를 삭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국회에서 진행된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DLF 관련 검사에 나갔을 때 하나은행이 자료를 삭제한 사실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최근 금융감독원은 금융보안원과 함께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으나 DLF와 관련된 자료가 삭제된 사실을 발견했다.

지 의원이 윤 원장에게 자료가 얼마나 삭제됐는지 묻자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디지털 포렌식으로 복구중이며 몇 %, 몇 건이 삭제됐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대신 답했다.

윤 원장도 자료 삭제에 대해 "좀 더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법률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 의원은 "하나은행은 채용비리 때도 관련 자료를 삭제하는 등의 행위를 한 바 있다"며 "이는 검사 방해 뿐만 아니라 무력화하기 위한 행위로 볼 수 있다"며 엄중 조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