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2월 인천-베트남 나트랑 신규취항
에어서울, 12월 인천-베트남 나트랑 신규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계스케줄, 日 비중 66%→25%···中·동남아 노선 강화"
에어서울은 오는 12월 18일부터 인천-베트남 나트랑 노선에 주 7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12월 18일부터 인천-베트남 나트랑 노선에 주 7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서울은 12월 18일부터 인천-베트남 나트랑 노선에 주 7회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고 8일 밝혔다.

나트랑 노선은 오전 8시 10분에 인천공항에서 출발하고, 돌아오는 편은 오전 11시 20분(현지시간) 출발이다. 이는 국적사 중 유일한 오전 운항편이다. 이로써 에어서울은 다낭에 이어 12월 16일 취항 예정인 하노이까지 포함해 베트남 총 3개 도시에 취항하게 된다.

에어서울은 동계 스케줄에서 일본 노선 비중을 기존의 66%에서 25%까지 대폭 낮추고 베트남 등의 동남아 노선과 장자제 등 중국 노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12월에 하노이와 나트랑에 연달아 취항하는 등 앞으로도 중거리 노선 비중을 확대할 것"이라며 "비행 시간 5시간 이상의 중거리 노선이 늘어나면서 기내식 종류를 늘리고 기내 무료 영화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중거리 노선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