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中企 판로개척 지원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삼성전자, 中企 판로개척 지원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받은 130여개 중소기업 참여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한 '2019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스마트비즈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받은 전자·전기, 식음료, 생활용품, 기계 등의 분야 130개 기업이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는 롯데마트, 한국음식 전문 유통기업인 베트남의 '케이마켓(K-Market)'과 미국의 '아씨(Assi)' 등 70여개의 온·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구매 담당자도 참석해 기업들과 일대일 상담을 진행한다.

또 참가 기업 제품 브로셔 사진 촬영, 홈쇼핑 MD의 마케팅 멘토링, 전문 리포터의 현장 취재를 통한 홍보 등 판로 개척부터 기업 홍보까지 평소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영역도 집중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 실시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받는 모기업과 협력회사가 함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나가는 '패밀리혁신' 프로그램에 참여한 4개 기업의 '패밀리혁신존'을 운영해 다른 기업들이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했다.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장은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제조경쟁력 향상을 위해 제조현장 혁신부터 시스템 구축까지 삼성전자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판로 개척, 인력 양성, 기술 노하우 전수 등을 전폭 지원해 궁극적으로 기업이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를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외에도 국내 주요 바이어 상담 주선, 방송을 통한 105개국에 기업 소개와 제품 홍보, 해외 수출을 위한 온라인 전용몰 입점 지원 등을 통해 판로 개척을 상시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총 1086개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지원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2022년까지 5년간 중소기업 250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