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터키서 1.7조원 규모 플랜트 투자사업 참여
GS건설, 터키서 1.7조원 규모 플랜트 투자사업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진 GS건설 부사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달 26일 터키 이스탄불 현지 계약식에서 주주계약서 서명 후 에르맨 일르작 르네상스 홀딩스 회장(오른쪽 두번째) 및 라치드 하시시 소나트랙 회장(왼쪽 두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김태진 GS건설 부사장(오른쪽 세번째)이 지난달 26일 터키 이스탄불 현지 계약식에서 주주계약서 서명 후 에르맨 일르작 르네상스 홀딩스 회장(오른쪽 두번째) 및 라치드 하시시 소나트랙 회장(왼쪽 두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이 터키에서 약 14억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 기존 EPC 단순도급방식이 아닌 지분 참여형 투자 사업으로 향후 운영수익까지 확보하는 선진국형 사업구조다.

GS건설은 지난달 26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터키 르네상스 홀딩스의 자회사인 CPEY 지분을 49% 인수하는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향후 프로젝트 계획이 최종 확정되면 구체적 지분 인수 금액이 정해지며 이에 따른 지분 인수절차가 마무리된다.

이번 계약으로 GS건설은 CPEY가 터키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인 '제이한 PDH-PP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으며, 기존 설계·조달·시공(EPC)의 단순도급방식이 아닌 지분 참여형 투자 사업으로 향후 운영수익까지 확보하는 사업구조로 체결됐다. GS건설은 주주계약과 동시에 프로젝트 기본설계 계약자로 참여하며, 향후 EPC 계약자 지위까지 단독으로 확보하게 된다.

제이한 PDH-PP 프로젝트는 터키 아다나주(州)에 위치한 제이한 지역에 터키 정부로부터 1300만㎡ 규모의 석유화학 단지 조성을 승인 받아,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연간 45만톤 규모의 프로필렌 및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 프로젝트다.

사업은 기본설계 라이센스를 보유한 '하니웰 유오피' 및 '리온델바젤'이 기본 설계를 진행하면, 이후 GS건설의 기본설계 수행 및 금융조달 절차를 거쳐 오는 2024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GS건설 플랜트부문에서 최초로 진행하는 투자사업으로 터키 정부의 관심도 크다"며 "성공적인 플랜트 공사를 통해 향후 해외 플랜트 투자사업 분야에서도 회사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