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2만1980실···전년比 27.2%↓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2만1980실···전년比 27.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서울의 오피스텔 거래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데다 서울은 수익률에 비해 매매가가 높아 거래량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2만1980실로,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3만216실)보다 27.2% 줄었다.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마포구(74%↓)였으며, △송파구(67%↓) △동작구(51.8%↓) △강북구(51.4%↓)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강남구, 영등포구 등을 포함한 13개 지역의 오피스텔 거래량이 감소했다.

거래량이 늘어난 지역도 있었다. 성북구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8%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률을 기록했고, △광진구(78.8%↑) △금천구(24%↑) △중랑구(18.8%↑) 순으로 거래량이 늘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수익형 부동산만 좋은 분위기를 보이기 어렵다"며 "서울의 높은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수익률이 감소로 이어지면서 거래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서울 내에서도 입지가 좋고, 차별화된 상품 구성을 갖춘 오피스텔은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