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도 세대교체"···노후주택 속 새 아파트 갈아타기 활발
"아파트도 세대교체"···노후주택 속 새 아파트 갈아타기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견본주택을 찾은 실수요자들.(사진=대우건설)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견본주택을 찾은 실수요자들.(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수도권 내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의 인기가 높다. 새 아파트의 선호현상이 꾸준한데다 노후주택 속에서 희소성까지 부각되기 때문이다. 실제 갈아타기 수요도 풍부한 만큼 매매시장에서 가격 상승이 두드러지는 것은 물론 분양시장에서도 마감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1058만7292채의 아파트 중 입주한 지 1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는 72.57%(768만3,556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경우 10년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73.54%(522만4,488채 중 384만2,326채)로 전국 평균보다 오히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다 보니 수도권 내 새 아파트의 희소성이 더욱 부각되면서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최근 1년 동안(2018년 8월~2019년 8월) 수도권 아파트(재건축 제외)의 연식별 가격 상승률을 살펴보면 입주 5년이하 아파트가 4.62%를 기록하면서 6~10년이하(3.15%)와 10년초과(4.12%) 아파트보다 높게 나타났다. 

개별단지로 보면 가격 상승률이 더욱 두드러진다. KB부동산시세 자료를 보면 10년차 이상 아파트 비율이 81.37%로 수도권 평균을 웃도는 서울 강북구 내 입주 3년차 '꿈의숲 롯데캐슬'(2017년 2월 입주) 전용 84㎡는 1년 동안(2018년 9월~2019년 9월) 평균매매가격이 7.35%(6억8000만원→7억3000만원) 상승했다. 경기 부천시의 경우 10년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84.41%로 수도권 내 대표적인 노후주택 밀집지역 중 한 곳이다. 해당 지역에 위치한 입주 2년차 '상동스카이뷰자이'(2018년 9월 입주)는 현재(9월 기준) 전용 84㎡의 평균매매가격이 5억7750만원으로, 1년 전(2018년 9월)보다 11.05%(5750만원) 올랐다.

노후 아파트 밀집지역은 오랜 기간 주거 중심지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교통, 교육, 편의시설 등 생활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경우가 많아 주거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그 만큼 생활 반경을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풍부해 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도 높을 수 밖에 없다.

실제 수도권 노후 아파트 밀집지역 내 신규 분양단지로 수요가 몰리는 모습이다. 지난 8월 분양한 '이수푸르지오더프레티움'의 경우 10년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77.39%에 달하는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이 단지는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203.75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면서 올해(1~9월) 수도권 내 분양단지 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4월 공급된 '한양수자인구리역'의 경우 입주한 지 10년이 넘은 아파트가 전체의 74.42%를 차지한다. 이 단지는 평균 10.53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같은 달 10년초과 입주 아파트 비율이 80.53%인 경기 성남시에 분양한 '분당지웰푸르지오'도 1순위 청약 결과 8.81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들의 경우 새 아파트에 대한 잠재수요가 많기 때문에 가격적인 면에서 안정적인 상승을 기대할 수 있어 메리트가 높다"며 "뿐만 아니라 새 아파트라는 희소가치도 갖고 있는 만큼 향후 지역 시세를 이끄는 리딩 단지로 거듭날 가능성이 있어 지역 내 갈아타기 수요는 물론 타 지역 투자수요들의 관심도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