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머리카락·벌레' 혼입 주사기 증가
[2019 국감] '머리카락·벌레' 혼입 주사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주사기나 수액에 머리카락이나 벌레 같은 이물질이 혼입되는 사례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주사기·수액 유형별 이물혼입 현황'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주사기와 수액세트에 이물질이 혼입된 건수가 508건에 달했다.

연도별 주사기·수액세트 이물 혼입 보고 건수는 2014년 57건, 2015년 74건, 2016년 68건, 2017년 94건, 2018년 215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주사기 이물 혼입 보고 건수는 2014년 34건에서 2018년 133건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고, 수액세트는 23건에서 82건으로 3.5배 늘었다.

이물의 종류는 주사기의 경우 파편이 81건으로 가장 많았고, 머리카락 42건, 벌레 6건 순이었다. 수액세트에서는 파편 49건, 머리카락 25건, 벌레 8건 순이었다. 매년 이물질 혼입 사례가 증가하고 있지만, 위반 업소에 대한 처분은 시정조치 명령 등 솜방망이에 그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김 의원은 "주사기나 수액세트의 안전관리는 유해물질에 취약한 유아, 임산부, 노인의 건강에 직결되는 심각한 문제"라며 "매년 증가하는 이물질 혼입 사고를 바로잡기 위한 처벌 강화와 낮은 건강보험 수가 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