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은행 고위험 상품판매 금지, 무책임한 처사"
은성수 "은행 고위험 상품판매 금지, 무책임한 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은행 흥행, 냉랭도 과열도 아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에 고위험 상품 판매를 금지하는 게 당국 입장에서는 마음 편하지만 그건 무책임한 처사"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7일 여신금융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DLF대책에 대해 금융위에서 논의하는게 있냐는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다 없앨 수도 있다. 모든 옵션을 놓고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앞으로의 상황이 어떻게 변할 지 모르니 차분하게 상황을 지켜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흥행 실패 우려에 대해 "현재 시장 반응이 너무 냉랭한건 아니다"라며 "그렇다고 또 너무 과열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장 플레이어들이 자선사업을 하는게 아니라 수익성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라며 "우리 모두 기다려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