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단체 "미국 리콜 인슐린펌프 국내선 방치"
당뇨병 환자단체 "미국 리콜 인슐린펌프 국내선 방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가 열리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당뇨병환우와함께하는시민연대(시민연대)가 국내에서 메드트로닉 제품을 쓰는 사용자를 전수 조사하라며 팻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당뇨병환우와함께하는시민연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에서 해킹 위험으로 리콜 조치를 내린 미국 메드트로닉의 인슐린펌프가 국내에서는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뇨병환우와함께하는시민연대(시민연대)는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가 열리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에서는 해당 인슐린펌프에 대한 조치나 대책이 사실상 없어 환자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FDA는 지난 6월 인슐린펌프인 '메드트로닉 미니메드 페러다임 712E'에 대해 사이버 보안 문제로 리콜 명령을 내렸다. 이 인슐린 펌프에 환자나 의료진이 아닌 다른 사람이 무선으로 접촉해 펌프 설정을 변경, 과다 투여되거나 투여가 중단되는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시민연대는 "식약처는 문제가 된 제품을 사용하는 환자들에게 제품 교환 안내나 안내문 발송 등에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FDA에서 리콜한 메드트로닉의 모든 제품에 대한 국내 사용자 전수조사와 함께 환자들에게 제품 교환, 안내문 발송 등 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제품이 소아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보험 적용이 예정됐다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시민연대는 "해당 모델은 건강보험공단에서 2020년부터 소아 당뇨병 환자에게 건강보험 급여 대상으로 예정돼 있다. 문제 있는 제품이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라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