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실적 '역대급'···매출 15.7조·영업익 7811억
LG전자 3분기 실적 '역대급'···매출 15.7조·영업익 7811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사업 적자 감소·생활가전 호조 영향...4분기 지속 '글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가 기대이상의 올 3분기 성적을 올렸다. 올 3분기 스마트폰 사업 적자 감소와 생활가전 등 호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올 4분기에는 계절적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실적이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7일 올해 3분기 잠정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15조6990억원, 영업이익 7811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8%, 4.3% 증가했다. 

매출은 역대 3분기 가운데 최대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늘었고 전분기보다도 0.4% 늘었다. 영업이익도 3분기 기준으로 지난 2009년 851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이날 공시에서는 사업 부분별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가 또다시 실적 호조세를 주도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지난 2분기 영업손실 3130억원을 기록한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본부가 일회성 비용 축소와 공장 이전 등 사업 효율화로 적자 폭이 크게 줄어 든 것이 이번 3분기 호실적에 주효했다고 업계는 분석했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한 예상치다. 연결기준 순이익과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주주 및 투자자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경영실적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분기부터 잠정실적을 공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