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카드사, 시혜적 시각 아닌 상생(相生)으로 참여해야"
은성수 "카드사, 시혜적 시각 아닌 상생(相生)으로 참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 온라인사업자 특별보증 협약식 참석
7일 여신금융협회 회의실에서 (사진=윤미혜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7일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서울·경기 신용보증재단 간 영세 온라인 사업자 특별보증 협약 체결식'에 참석했다.(사진=윤미혜 기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이 지원하는 영세 온라인 사업자 보증부 대출 상품에 대해 "영세·중소 가맹점에 베푼다는 시혜적인 생각보다는 상생(相生)한다는 생각으로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7일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서울·경기 신용보증재단 간 영세 온라인 사업자 특별보증 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 회의실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용카드사(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KB국민) 대표와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서울경기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카드사 대표들에게 "영세 온라인 가맹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두고 포용적금융, 사회적 금융이라거나 복지정책이 아니냐와 같은 용어선정은 불필요하다"면서 "결국은 카드회사도 이용하는 고객이 있어야하고 사용자가 있어야한다. 카드를 사용하는 온라인 가맹점이 있어야 카드사도 살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영세·중소 가맹점 등은 우리경제의 풀뿌리로서 고용과 부가가치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편, 카드사 입장에서도 중요한 사업 파트너"라며 "그러나 자금사정이 취약한 이들 가맹점들은 전자상거래 급증, 핀테크 발전 등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카드 결제대금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최대 15일이 소요되면서 유동성 애로를 겪고 있다"라며 "이로 인한 자금 공백기는 담보력이 낮은 영세 온라인 사업자에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한다"라고 덧붙였다.

금융당국과 카드사를 비롯한 서울·경기 신용보증재단 등 금융기관 대표들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을 통한 이번 지원사업이 영세 온라인사업자의 유동성 애로를 완화함과 동시에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특히, 당국은 이번 지원사업에 참여한 각 재단과 논의해 영세 온라인 사업자와 청년 창업자 등 꼭 필요한 사람들이 제공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 과정까지 신경쓸 것을 약속했다.

권인권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카드사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면서 "카드사와 가맹점은 수레바퀴 같아서 고객 가맹점을 토대로 영업을 하는 건데, 지금 가맹점들이 많이 어렵다. 그 쪽을 보다 북돋우면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가야만 지속적으로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마지막 과정까지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청년 창업자 송재윤 닥터다이어리 대표는 "온라인 쇼핑몰같은 경우는 4차 산업혁명 제외 업종으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아서 특수한 사업을 하고 싶은 사람은 많으나 일반 쇼핑몰로 분류돼 투자유치에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면서 "네이버페이 등 일반적인 PG사의 정산이 늦어지기 때문에 15일 이상 지연이 돼 경영상의 어려움도 있었지만 이번 상품이 경영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섭 스니장 대표는 "개인 영세 온라인 사업자에게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카드사에서도 적극적으로 홍보 해준다면 청년 창업자들이 혜택을 많이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신용보증재단들과 협업해 온라인사업자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아울러 신용카드 업계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함으로써 사회공헌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배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서울・경기 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200억원)하고 은행 등을 통해 보증부 대출(2400억원)을 진행한다. 한도는 기 보증금액을 포함해 사업자당 1억원이다.

이번 대출 지원 외에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영세·중소 신용카드 가맹점에 대해 총 400억원 규모의 신기술 결제 인프라 구축 사업도 진행한다. 4년 간 NFC단말기와 QR리더기 22만4000여개, 키오스크는 1800여개를 보급할 계획이며, 단말기 지원은 원하는 사업자들은 오는 11월부터 동반성장위원회에 신청하면 된다. 단말기는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부터 설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