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네시스 챔피언십 10일 개막···총 상금 15억원
2019 제네시스 챔피언십 10일 개막···총 상금 15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 그룹 제네시스)
(사진=현대차 그룹 제네시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 최대 상금 규모의 '2019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10일부터 13일까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국내 남자 골프 활성화를 위해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7년부터 개최해온 대회이다. 매년 난이도 높은 코스와 갤러리를 위한 알찬 프로그램은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회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다.   

이번 대회는 2019년 KPGA 코리안 투어를 결산하는 자리로 치러진다. 여기에 국내 최고 상금인 15억 원(우승상금 3억 원)과 ‘202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및 ‘2019 더 CJ컵’ 출전권 등의 혜택을 걸고 120명의 선수들이 승부를 겨룬다.

올해 대회에도  3년 연속 최경주 선수가 참가한다. 최경주는 내년 시니어투어 입회를 앞두고 마지막 투혼을 펼친다. 또한 2018-2019 시즌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PGA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한 임성재를 비롯해, 2017년 제1회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코스 레코드 타이를 기록(8언더파, 64타)한 노승열, 지난 시즌 PGA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경훈과 김민휘, 유러피언투어에서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받은 이민우도 출전해 대회를 빛낸다. 

특히 이번 대회는 그 어느 해보다 까다롭고 어려운 조건으로 구성돼 선수들이 역대 최고 난이도의 경기를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제네시스는 국내 최대 규모의 총 상금 외에도 대회 기간 내내 출전 선수들에게 숙박을 제공하고, 선수 가족들을 위한 '패밀리 라운지'를 운영하며,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한 만찬 자리인 '플레이어스 디너'를 개최한다. 뿐만 아니라 대회장을 찾는 갤러리를 위해 미쉐린 푸드존, 렉시콘 키즈시네마, 스크린골프, 미니올림픽 게임, 가상현실놀터 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준비했다.

이외에도 '제네시스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해 송도를 찾은 갤러리들이 제네시스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는 100명의 제네시스 브랜드 직원들이 직접 갤러리 안내와 참가 선수들의 스코어 기록 등 경기 진행을 위한 마샬(Marshall, 경기 진행요원)으로 활동하며, 인천 지역 주민들도 자원 봉사자로 나서서 눈길을 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국내 골프 문화 확산을 위해 3년째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개최해오고 있다”라며 “많은 골프 팬들이 대회장에 방문하셔서 골프 경기 관람과 함께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