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 문래동 영씨티 신사옥으로 이전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 문래동 영씨티 신사옥으로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발렌틴 발데라바노(Valentin Valderrabano) 소비자금융그룹장(뒷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임직원들과 함께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의 영등포 문래동 소재 영시티 신사옥 이전을 기념해 핸드프린팅 행사를 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7일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발렌틴 발데라바노(Valentin Valderrabano) 소비자금융그룹장(뒷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임직원들과 함께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의 영등포 문래동 소재 영시티 신사옥 이전을 기념해 핸드프린팅 행사를 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기존 새문안로 씨티뱅크센터에 있던 소비자금융그룹을 포함한 일부 본사 부서들을 영등포 문래동에 있는 영시티 건물로 이전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월부터 3개 건물에 쪼개져있던 고객가치센터본부와 개인신용관리부, 고객집중센터본부 등이 순차적으로 영시티 건물에 자리를 옮겼다. 

영시티에 구현된 씨티웍스(Citiworks) 환경은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 전산 환경을 기반으로 공유좌석제와 더불어 다양한 업무공간을 여러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는 처음 도입되는 업무공간이라고 씨티은행은 설명했다. 

공유좌석제는 직원들의 창의적인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전통적인 사무공간 이외에 부스좌석, 벤치좌석, 집중업무실, 독립된 큐비클 회의실(Huddle pod) 등 다양한 선택좌석을 제공한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층별로 10개소에 위치한 터치스크린 키오스크를 통한 좌석 예약을 지원한다. 

특히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는 언플러그 존(Unplug zone)과 업무용 와이파이를 제공해 적절한 휴식과 업무 효율성을 함께 추구할 수 있도록 공간을 배치했다. 근무자들의 건강을 위해 높낮이 조절 책상 등 인체공학적 사무기기와 편안한 조명, 신선한 공기와 쾌적한 온도가 유지되는 공조시스템도 구축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단순한 상품 및 서비스를 넘어 창의적인 사고와 즉각적인 협업을 통한 융복합적인 금융서비스의 필요성 증대에 따라 이에 걸맞는 사무환경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