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미국 뉴욕 코믹콘 참가···'서머너즈 워' IP로 세계 팬과 소통
컴투스, 미국 뉴욕 코믹콘 참가···'서머너즈 워' IP로 세계 팬과 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머너즈 워 IP로 조성한 부스 설치, 포토존∙게임시연∙이벤트 진행
컴투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부터 나흘 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뉴욕 코믹콘'에 참가하고 세계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컴투스)
컴투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부터 나흘 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뉴욕 코믹콘'에 참가하고 세계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컴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컴투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부터 나흘 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뉴욕 코믹콘'에 참가하고 세계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고 7일 밝혔다.

뉴욕 코믹콘은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글로벌 대중문화 축제로 열리는 코믹콘 중 최대 규모로 펼쳐지는 행사로, 올해도 수 많은 관람객이 게임을 비롯해 만화∙영화∙애니메이션∙피규어∙코스프레 등 수준 높은 문화 콘텐츠와 다채로운 이벤트를 경험했다.

컴투스는 앞서 지난 7월 샌디에이고 코믹콘에 2년 연속 참가한 데 이어, 이번 뉴욕 코믹콘에 처음으로 부스를 설치하고 최고의 대중문화 시장인 북미에서 팬들을 직접 만나 자사의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브랜드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뵀다.

부스에서는 크로마키를 활용한 포토존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사진을 찍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서머너즈 워' 관련 선물을 얻을 수 있는 뽑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게임을 넘어 애니메이션∙영화∙소설∙코믹스 등으로 폭넓게 확장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 지적재산권(IP)과 세계관을 확인할 수 있도록 단편 애니메이션 '프랜즈 앤 라이벌'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서머너즈 워 시연 섹션 운영 및 피규어 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통해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서머너즈 워 브랜드가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컴투스는 이와 함께 올해 미주 전역을 대상으로 전개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 아메리카 투어의 7번 째 행사를 뉴욕 코믹콘 행사장 인근에서 개최하고, 뉴욕 현지 및 현장을 찾은 게임 팬들이 더욱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현장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초청된 백 여명의 팬들이 자리했으며, 이벤트를 즐기고 현지 커뮤니티 간의 교류의 장을 넓혔다.

한편 컴투스는 글로벌 파트너사인 '워킹데드'의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게임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시키는 서머너즈 워 IP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매년 세계 유저들이 함께 하는 글로벌 e스포츠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으로 브랜드 가치를 키워가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샌디에이고에 이어 뉴욕까지 대중문화 성지라 불리는 코믹콘에서 서머너즈 워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 매우 영광이었다"라며 "세계 팬들이 게임에서 대중문화 IP로 진화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를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의 소통 창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