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태풍대책 논의
당정청,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태풍대책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마을에서 군 장병 등이 태풍 피해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6일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마을에서 군 장병 등이 태풍 피해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당정청이 제18호 태풍 '미탁'의 피해 복구를 위해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을 논의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정청 고위 인사들은 6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 모여 태풍 피해 대책을 비롯한 민생 현안과 조국 법무부장관 사태 등에 대해 비공개 간담회로 의견을 교환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한 예비비 및 특별교부세 지원, 특별재난지역 선포 문제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우선 행정안전부가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 특별교부세 50억원(6개 시·도)을 지원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서둘러 검토해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밖에도 실종자 발견과 이재민 지원, 피해 시설 복구 등에도 역량을 총투입하기로 했다.

조국 장관 관련한 논의 내용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