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美 금융당국 종합검사서 내부통제 '합격점'
우리은행, 美 금융당국 종합검사서 내부통제 '합격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은 최근 실시된 미국 금융당국의 종합검사를 무난하게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미국 현지 법인인 우리아메리카은행을 비롯해 뉴욕지점, L.A.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현지 진출 이후 미국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수준의 자금세탁 등 컴플라이언스와 리스크 관리체계 등 내부통제 요건을 갖추기 위해 관련 전산시스템 구축에 대한 투자, 해당분야의 전문인력 채용을 선제적으로 확대해 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영업확대 뿐만 아니라 현지 내부통제 역량도 중요하다"며 "강화되고 있는 해외 금융당국의 내부통제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미국에 적용된 내부통제 시스템을 해외 전 영업점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아메리카은행은 1984년 뉴욕에서 법인 설립후 캘리포니아, 뉴저지 등 미주 전역에 25개의 영업망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달라스, 시카고, 시애틀, 덴버에 영업점을 신설해 영업수익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2017년 6400만달러, 2018년 7100만달러의 영업수익을 달성했으며, 2019년에는 8100만달러 상당의 영업수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