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보잉 737NG 계열 항공기 긴급점검 지시
국토부, 보잉 737NG 계열 항공기 긴급점검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항공청 개선지시 발령 따라…국내 항공사·기업 등 150대 운용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보잉사의 737NG 계열 항공기에 대한 긴급 점검 지시가 내려졌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미국 연방항공청이 보잉 737NG 계열 항공기의 동체 구조부에 균열이 발생한 사례가 발견돼 긴급 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 개선지시를 발령한 것과 관련해 국내 항공사에 긴급 점검을 지시했다고 4일 밝혔다.

보잉의 차세대 항공기로 꼽히는 737NG 계열 항공기는 737-600·700·800·900 등이 있다. 국내 점검 대상은 대한항공과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에서 운용하고 있는 항공기 150대다.

점검 주요 내용은 동체 중간부근 구조부 연결부위에 균열이 발생했는지 내시경 검사를 하는 것으로 항공사 등은 누적 비행횟수에 따라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누적 비행 횟수에 따라 3만회 이상 항공기는 이달 10일까지, 2만2천600∼3만회 미만 항공기는 향후 추가 비행 1천회 이내, 2만2천600회 미만 항공기는 2만2천600회 이내까지 각각 점검을 받아야 한다.

점검 결과 균열이 발생하면 제작사의 기술자문을 받아 수리를 완료한 뒤 비행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항공안전 감독관을 통해 항공사가 보잉 7373 항공기 긴급 점검을 제대로 수행하는 확인하고 감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