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변재일 "5G 상용화 반년 째, 실내 기지국은 전체 1% 미만"
[2019 국감] 변재일 "5G 상용화 반년 째, 실내 기지국은 전체 1% 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소별 5G기지국 구축 현황 지상 97.55%, 옥내 0.99%, 터널 0.97%, 지하 0.49% 순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 현황. (표=변재일 의원실)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 현황. (표=변재일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5G 서비스가 상용화 된지 반년이 지났지만 건물 내에서는 여전히 5G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현황' 자료에 의하면, 9월 19일 준공신고 기준으로 지상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8만8529국(97.55%)으로 확인됐다. 반면 실내 기지국은 전체 5G 기지국의 1%도 안되는 989국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지국을 지상, 옥내, 지하, 터널로 구분해 관리하고 있다. 5G 기지국 구축 상세 현황을 살펴보면 이동통신 3사 모두 기지국의 대부분을 지상에 구축했다. 이통3사 5G 기지국 9만755국 중 95.55%인 8만8529국이 지상에 구축됐다. 

이에 비해 실내 기지국 수는 지상 기지국 보다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전체 기지국 9만755국 가운데 옥내 기지국은 898국(0.99%)에 불과, 1%가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옥내 898개국 가운데 SK텔레콤이 483국(53.8%)을 구축했으며 뒤이어 KT가 391국(43.5%)을, LG유플러스는 24국(2.7%)을 구축하는데 그쳤다.

5G를 이용할 수 있는 터널과 지하도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터널에서는 이동통신3사 합계 882개(0.97%)의 기지국이 구축됐고, 지하에는 고작 446개(0.49%) 기지국만이 설치됐다.

변재일 의원은 "현재까지 구축된 5G 기지국의 97% 이상이 지상에 집중돼 있고 그 외 장소에는 5G 기지국이 많이 부족해 5G가 실내 불통 통신망에 그치고 있다"며 "이용자들이 실내‧외를 가리지 않고 5G를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5G 기지국 인빌딩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