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9월 1만5208대 판매···전년比 4.3%↑
르노삼성, 9월 1만5208대 판매···전년比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 (제공=르노삼성)
CI (제공=르노삼성)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9월 내수 7817대, 수출 7391대 등 총 1만520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4.3% 증가한 수치다. 

르노삼성의 내수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6.4% 늘어았고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감소했다. 추석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수시장에서 전년·전월 대비 모두 상승한 판매실적을 내놨다. 이는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SUV인 QM6와 QM3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하며 내수 판매를 주도한 결과라 할 수 있다. 

QM6는 전년 동기 대비 60.3% 증가한 총 4048대를 판매했다. 여기에  ‘THE NEW QM6 GDe’와 국내 유일 LPG SUV로 전체 QM6 판매의 62.2%를 차지하고 있는 ‘THE NEW QM6 LPe’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QM6의 올해 1~9월 누적판매는 총 2만9662대로 전년 같은 기간 누계보다 41.4% 증가했다.

소형 SUV인 QM3 역시 지난달 855대를 판매하며, 9월 내수 판매 성장의 한 축을 담당했다. 특히, 고급트림인 RE 트림 판매가 전체 QM3 판매의 85.4%를 차지했다. 반면 SM6는 979대로 전년동월대비 판매량이 43.3% 줄었고 SM7도 36.6% 감소한 258대가 판매되는데 그쳤다.

르노 클리오는 지난 달 558대 판매로 올해 총 2129대가 출고되며, 수입 소형차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연비 및 국산차와 동일한 AS 편의성과 실용성으로 장거리 운행이 잦은 고객층을 충족시켰다.  

506대를 판매한 르노 마스터는 전월 대비 54.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캠핑카 개조용도 및 상용차 시장의 새로운 대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마스터 밴이 187대, 탁월한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미니버스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는 마스터 버스가 319대 판매되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달 수출은 6.1% 줄어든 7391대를 기록했다. 올해 위탁생산 계약이 끝나는 닛산 로그의 수출은 5407대로 14.6% 감소했지만, QM6는 1972대로 29.3%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