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인증 중고차 대상 '보증 연장' 보험 상품 출시
BMW 그룹 코리아, 인증 중고차 대상 '보증 연장' 보험 상품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증 중고차(BPS) 고객, 기존 1년/2만km 보증 기간 종료 후 최대 3년 연장 가능
BMW의 공식딜러사인 바바리안 모터슥사 인증중고차 보증 연장 보험을 새롭게 출시됐다. (사진=BMW코리아)
BMW의 공식딜러사인 바바리안 모터스가 인증중고차 보증 연장 보험을 새롭게 출시됐다. (사진=BMW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바바리안 모터스는 BMW 프리미엄 인증 중고차(BPS) 고객 대상으로 보증(Warranty) 연장 보험 상품을 세계적인 보험사 'BNP 파리바 카디프(BNP Paribas Cardif)'손해보험’을 통해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인증 중고차의 보증 서비스를 강화해 중고차 서비스에 대한 편견을 줄이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함으로써 BMW의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출시됐다.

기존에 5년/10만km 이내의 차량에 한해 제공되던 1년/2만km의 기본 보증을 추가로 연장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를 통해 7년/15만km 이내의 BMW와 MINI 인증 중고차를 구매한 모든 고객들은 기본 보증이 종료된 이후에도 추가로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주행거리 제한없이 보증 연장 혜택이 주어진다. 

보증 연장은 소유자가 변경된 경우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부품 결함이 생길 경우 연 800만원 한도 내에서 무상 수리가 가능하며, 차량 외관 손상으로 판금 및 도색 또는 교체가 필요한 경우에는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연 3회까지 수리 비용을 보상해주는 외관 보장 케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 혜택은 인증 중고차 구입 후 1년 동안 적용된다.

새로운 보증 연장 보험 상품은 바바리안 모터스 인증 중고차(BPS) 고객들을 대상으로 우선 판매되며, 향후 전 딜러사로 판매가 확대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