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한국형 애플카드' 출시···"100% 디지털로 구현"
신한카드, '한국형 애플카드' 출시···"100% 디지털로 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카드 없이 신한페이판(PayFAN) 만으로 구현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신한카드가 100% 디지털로 구현되는 이른바 '한국형 애플카드'를 이르면 11월에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창립 12주년 기념식을 열고 새로운 금융서비스 론칭 행사를 진행했다.  신한카드가 이날 선보인 서비스는 100% 디지털 방식의 플랫폼 멤버십 서비스인 '디클럽(D-Club·Digital Club)'이다.

디클럽은 카드 신청·발급·이용·상담 등 신한카드 이용 경험의 전 과정을 플라스틱 카드 없이 신한페이판(PayFAN)을 통해 디지털로 구현하고, 절감된 모든 비용을 고객 혜택으로 되돌려주는 금융 서비스다.

애플이 올해 8월 출시한 신용카드인 '애플카드'가 발급 신청부터 이용까지의 전 과정이 아이폰에서 진행되는 점에 착안해 이번 서비스를 '한국형 애플카드'라고 명명했다고 신한카드는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디지털 카드의 특성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도 함께 선보였다.

개인정보 유출이나 도난이 의심될 때마다 카드번호를 쉽게 변경할 수 있는 '카드 시큐리티 서비스', 매월 납부할 금액을 확인하고 납부 일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 빌링', 한도 소진율이 50%를 넘으면 잔여 한도를 알려주는 '한도잔액 자동알림' 등이다.

신한카드는 이르면 11월 신규 고객 1만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이날 창립기념식에서 '신용카드기반 송금서비스'와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사업' 론칭 행사도 했다.

임영진 사장은 기념사에서 디지털 생태계를 '초연결'하고 한계 없는 업의 '초확장'을 이루며 사회와 함께 꿈꾸는 '초협력'을 만들어 간다는 '3초 경영'을 제시했다.

임 사장은 "역경 앞에서 누군가는 포기하지만, 다른 누군가는 새로운 기록을 세운다는 말이 있듯이 신한카드가 플라스틱 카드라는 사각의 틀을 과감히 깨고 새로운 미래를 위해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