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미백소재 피부이용률 높여 보건신기술 인증 
아모레퍼시픽, 미백소재 피부이용률 높여 보건신기술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서울 중구 퇴계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보건신기술 인증 수여식에서 박원석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장(오른쪽 셋째)와 서병휘 스킨케어연구소장(오른쪽 넷째),
27일 서울 중구 퇴계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보건신기술 인증 수여식에서 박원석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장(오른쪽 셋째)와 서병휘 스킨케어연구소장(오른쪽 넷째),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자체 개발한 난용성 미백소재(멜라솔브TM)의 피부 이용률 증진 제형 기술로 화장품 분야 보건신기술(NET·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NET는 국내에서 처음 개발된 보건기술을 인증하는 사업으로, 국내 기업이나 연구기관이 개발한 신기술의 조기 발굴과 상용화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지정한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2001년 녹차의 항산화 폴리페놀 갈산 유도체에서 미백 소재인 멜라솔브TM를 발굴한 후 해당 소재의 피부 이용률(흡수율)을 73.6% 높인 제형 멜라솔브 2X를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 기술로 자외선, 노화, 염증에 의한 피부 흑화 개선 효과가 크게 증진됐다며 이를 헤라와 아이오페 브랜드의 고기능성 미백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원석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장은 "자체 개발한 미백 소재가 안전하면서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게 멜라솔브 2X를 개발했고, 이번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