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국내전 수상작 '리유즈잇' 선정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국내전 수상작 '리유즈잇'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지니어링∙디자인 전공 학생들 장려, 차세대 엔지니어 양성차원 매년 개최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국내전 수상작 리유즈잇 작품. (사진= 다이슨)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국내전 수상작 리유즈잇 작품. (사진=다이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글로벌 기술 기업 다이슨이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 국내 수상작 및 입상작을 30일 발표했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는 2004년 처음 개최돼 국내에서는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하는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는 제임스 다이슨 재단(James Dyson Foundation)에서 매년 주최하고 있는 국제 학생 디자인∙엔지니어링 대회이다. 

올해 주제는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로 학생들이 직접 일상 생활 속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찾아내고 이를 반영한 제품 개발 활동을 장려하고자 마련됐다. 

국내전에는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의 열렬한 관심 속에 총 55개의 응모작이 출품됐다. 독창성과 창의성이 돋보이는 응모작들은 공모전 주제와의 관련성, 현실성과 지속 가능성, 점진적인 개선 및 개발 가능성, 상품성을 포함한 4가지 기준 아래 신중하고 공정한 심사를 거쳤으며, 최종 1개의 수상작과 1개의 입상작이 선정됐다. 

심사위원에는 UCLA 기계항공공학과 데니스 홍 교수, 건국대학교 디자인학과 오창섭 교수, 울산과학기술원 디자인 및 인간공학과 이희승 부교수가 참여했다. 수상작으로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에서 재학 중인 차인하, 최다솜, 김도헌, 윤소정, 홍다솔 학생 (지도: 배상민 교수)의 '리유즈잇 (Reuse-it)'을 선정했다.

국내 회사원은 평균적으로 약 1만장의 복사지를 매년 사용하며 사무실에서 인쇄되는 종이의 45%가 당일에 버려진다. 올해 수상한 한국과학기술원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은 이와 같은 종이 낭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면지를 포스트잇으로 만드는 발명품인 ‘리유즈잇’을 고안해냈으며 이를 통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이면지를 재활용하는 방법을 선사했다. 

올해 국내전에서 우승한 한국과학기술원 팀의 차인하 학생은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올해 국내 우승작으로 선정되어 큰 영광이다. 젊은 디자이너가 발명품을 세상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데,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통해 값진 경험을 얻었다"며 "앞으로 ’리유즈잇’의 상용화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지만 쉽게 간과되는 종이 낭비를 줄이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19 국내전 수상자로 선정된 리유즈잇 팀에게는 제품 개발 지원금으로 2000파운드가 수여되며 국제전에 자동으로 출품되는 기회가 부여된다. 다이슨의 엔지니어가 국제전에 출품된 응모작 중 최종 후보작 상위 20개를 선정하고, 제임스 다이슨이 20개 최종 후보작 중 1개의 국제전 수상작과 2개의 국제전 입상작을 선정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