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아테온, 10월부터 출고 재개···강화된 내부 인증 절차 점검 완료
폭스바겐 아테온, 10월부터 출고 재개···강화된 내부 인증 절차 점검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이 10월 1일부터 아테온 출고를 재개한다. (사진= 폭스바겐)
폭스바겐이 10월 1일부터 아테온 출고를 재개한다. (사진= 폭스바겐)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내부 점검 차 출고를 잠정 보류했던 아테온의 출고를 10월 1일부터 재개한다.  

30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국내의 관련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기 위해 내부 인증 절차를 강화한 바 있다. 규정의 준수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경우 출고를 잠정 보류하고, 해당 건이 해결된 이후 출고를 재개하는 방식으로 내부 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아테온 역시 규정 준수 여부에 대한 내부 확인이 필요한 사항이 발생해 지난 18일 출고를 잠정 중단했으며, 내부적인 점검과 관련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상 없음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플래그십 역할을 수행하는 프리미엄 세단으로, 폭스바겐코리아가 설립된 이후 가장 성공적인 세단으로 자리매김 했다. 하반기 월 평균 판매량이 600대를 넘어서면서 과거 세단의 대표 모델이었던 파사트의 2배, CC의 3배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2019년형 아테온은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편의사양이 업그레이드 됐다.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만으로도 손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을 전 라인업에 추가되었으며, 최상위 라인업인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차량의 주변 상황과 교통 상황을 360도로 볼 수 있는 ‘에어리어 뷰’를 추가해 편의성을 극대화 했다. 또한 엘레강스 프리미엄 휠 디자인이 18인치 Muscat 유광 실버 휠로 변경되어 모던하고 정제된 룩을 완성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018년형 아테온부터 선보인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Triple Trust Program)‘을 지속 제공한다.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은 고객이 차를 구매한 이후에도 유지보수의 부담을 줄여 총 소유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에서 기획된 보증/보상 혜택이다.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 5년/15만km(선도래 기준)까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코리아는 고객이 차를 실제 운행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항목에 대한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바디/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 또한 제공한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는 국내의 모든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이번 아테온의 잠정 출고 보류 역시 작은 문제의 소지라도 철저히 확인하고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이뤄졌다"라며 "다행히 내부 점검 결과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출고를 재개하게 됐다. 출고 보류 기간 동안 불편함을 겪으신 고객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최대한 빠른 인도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