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매각 사실상 무산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매각 사실상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빗썸)
(사진=빗썸)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매각이 사실상 무산된 분위기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BK컨소시엄이 빗썸 지주사 비티씨홀딩컴퍼니의 인수 잔금을 전날까지 납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K컨소시엄은 지난해 10월 비티씨홀딩컴퍼니의 지분 50%+1주를 약 40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계약금으로 1억달러(약 1200억원)을 낸 이후 잔금을 제때 치르지 못해 인수 무산 의혹이 제기돼왔다.

BK컨소시엄은 자체 토큰을 발행해 대금을 지불할 계획이었지만 가상화폐 시장 침체로 인수대금을 마련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BK컨소시엄은 당초 인수마감 시한이었던 올 4월 잔금을 납입하지 않는 대신 비티씨홀딩컴퍼니 지분을 70%까지 늘리겠다며 납입 시한은 이날까지로 연기했다.

이날 BK컨소시엄이 잔금을 내지 않아 인수 계약이 최종적으로 파기되면 계약금을 놓고 분쟁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원칙적으로는 계약을 파기한 쪽이 손해를 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금액이 커 양측이 합의하지 못하면 법적 분쟁으로 비화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