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모바일 신작 'V4' 11월 7일 출시···사전 등록 프로모션
넥슨, 모바일 신작 'V4' 11월 7일 출시···사전 등록 프로모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IP 기반 모바일 MMORPG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프리미엄 쇼케이스에서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넥슨)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프리미엄 쇼케이스에서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넥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넥슨의 하반기 모바일 기대작 'V4(브이포)'가 11월 7일 정식 출시된다.

넥슨은 지난 27일 서울 역삼동에서 이용자·인플루언서 100여명을 초청해 자회사 넷게임즈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 정보와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V4는 박용현 사단의 MMORPG 제작 노하우에 'HIT(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을 통해 선보인 연출력을 더한 모바일 게임이다.

V4는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 △전략적인 전투 지휘가 가능한 '커맨더 모드'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 시스템' △하이엔드 그래픽으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 등을 갖춘 신규 지적재산권(IP) 기반 신작이다.

넥슨은 V4 사전 등록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사전 등록 참가자는 게임 출시 후 골드와 각종 주문서 아이템이 담긴 '이블린의 사전 등록 선물 상자'를 받을 수 있다.

구글 플레이 사전 등록 참가자에게는 '사전 등록 보급 상자'를 추가 지급하며, V4 공식카페를 가입한 회원을 대상으로 한정판 탈 것 외형인 '브이퐁'을 선물한다.

넥슨은 10월 10일 서버·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열고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돌입한다. 11월 7일 국내 구글 플레이·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V4를 출시한 뒤 글로벌 지역까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약 10년여 만에 PC 온라인 게임 시절 주력했던 MMORPG를 모바일 게임으로 선보이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V4는 그동안 쌓은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해 개발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손면석 넷게임즈 PD는 "다섯 개의 서버를 한 곳에 묶는 기술력을 적용한 '인터 서버 월드'를 구현해 차별화를 꾀했다"며 "PC에 버금가는 대규모 전투 콘텐츠를 탑재한 V4는 모바일 MMORPG 이용자 경험의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