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로 주문·결제 한 번에 '테이블주문' 출시 
네이버, 모바일로 주문·결제 한 번에 '테이블주문'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이블 위 QR 코드 통해 고객이 직접 결제 진행 "효율적인 매장 운영 가능"
네이버 테이블주문KIT의 모습. (사진=네이버)
네이버 테이블주문 키트 모습. (사진=네이버)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네이버는 음식점을 찾은 고객이 테이블에서 모바일로 주문에서 결제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테이블주문' 기능을 26일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테이블주문은 음식점, 카페 등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업종이라면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비대면 원스톱 주문 툴'이다. 고객이 직접 테이블 위에 부착된 QR코드를 모바일로 스캔한 뒤 메뉴를 확인, 주문하고 네이버페이로 결제까지 할 수 있다.

테이블 주문은 약 3개월 간의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1인 사업자, 중소상공인들이 업무 부담을 느낄 수 있는 여러 사업 과정에서 유용한 스마트 툴로 호평을 받았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특히 고객이 직접 주문하고 결제하기 때문에 고객이 몰리는 바쁜 시간대에도 매장을 한층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주문내역 및 접수 여부를 사업주뿐 아니라 고객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주문 실수도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또 메뉴 변동사항이 있을 경우 이를 편리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기존에는 메뉴 변동에 대해서 일일이 메뉴판을 수정하거나 고객에게 직접 안내해야 했다면 테이블주문 내 메뉴정보는 사업주가 직접 '관리 사이트'에 접속해 실시간으로 수정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테이블주문을 이용한 고객들이 직접 남긴 리뷰, 평점 등은 사업주들의 메뉴 개선 및 매장 운영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신규 고객을 유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테이블주문을 활용하고자 하는 사업주는 '네이버 예약 파트너센터' 사이트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네이버는 사업주가 제출한 양식을 바탕으로 온라인 메뉴판과 QR스티커, 프로모션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 '테이블주문 키트'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네이버는 테이블주문 정식 출시를 기념해 12월 31일까지 테이블주문을 첫 이용하는 이용자에게 결제 금액의 10%를 네이버 페이 포인트로 적립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종민 네이버 예약서비스 담당 리더는 "테이블주문은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사업주에게는 효율적인 매장 운영 경험을, 고객에게는 한층 편리한 방문 경험을 제공하며 호응을 받았다"며 "많은 사업주가 이를 활용해 효율적인 매장 운영에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테이블주문KIT의 모습. (사진=네이버)
네이버 테이블주문 서비스 사용 모습. (사진=네이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