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주담대 금리 年 2.47% '역대 최저'···금리인하 영향
은행 주담대 금리 年 2.47% '역대 최저'···금리인하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7월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지난달 은행권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8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47%로 한 달 전보다 0.17%p 하락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1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해 5월(3.49%) 이후 하향세를 지속해 지난 7월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데 이어 두 달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앞서 한은이 지난 7월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p 인하한 영향이다.

다만 채권금리가 8월 후반부터 반등세를 보여 이달 들어서는 시중은행 예금·대출 금리 모두 하락세를 멈춘 분위기다.

주택담보대출 및 다른 대출을 포괄한 전체 가계대출 평균금리도 최저 수준으로 내려왔다. 가계대출 평균금리는 전월 대비 0.20%p 떨어진 연 2.92%로 집계됐다. 1996년 1월 관련 통계 편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보면 일반신용대출 금리가 전월 대비 0.33%p 하락한 연 3.63%로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예·적금 담보대출은 0.10%p 하락한 연 3.02%, 보증대출은 0.16%p 하락한 2.95%를 보였다. 집단대출 금리(2.76%)는 전월과 같았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3.32%로 전월보다 0.20%p 내렸다. 가계·기업·공공 및 기타부문 대출을 모두 합한 은행권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0.21%p 하락한 연 3.19%로 집계됐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7%p 내린 1.52%를 나타냈다. 잔액 기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의 차는 2.21%p로 전월보다 0.03%p 좁혀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