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발대식 개최
신한생명,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발대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생명)
지난 25일, 본점 대강당에서 고객배심원과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첫 번째 줄 왼쪽 네 번째)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발대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신한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생명은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제도 운영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부터 새롭게 실시하는 100인의 고객배심원단은 민원심의회의에 고객배심원들이 직접 참여하고 의견 개진을 통해 고객 스스로 소비자보호를 위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고객패널 제도다.  

100人의 고객배심원단은 자사 고객 중 온라인 배심원 80명과 오프라인 배심원 20명으로 구성했다. 온라인 배심원은 신한생명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모집했으며, 이들은 민원심의위원회 심의 안건에 대해 온라인을 통해 사전 의견을 제출한다. 오프라인 배심원은 민원심의회의에 직접 참여하며, 이들의 의견은 상정 안건 심의 때 반영된다. 

앞서 지난 25일 본점 대강당에서 오프라인 고객배심원과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00인의 고객배심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성대규 사장은 "생보업계 최초로 운영하는 100인의 고객배심원단제도는 고객의 생생한 소리를 경청하고 이를 주요 민원 심의에 반영해 '고객 가치 극대화'라는 첫 번째 경영방침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새롭게 시작하는 제도"라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민원심의회의에서 고객배심원들은 상정된 3개의 안건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가진 후 취합된 의견을 위원회에 전달했다. 위원회는 배심원단의 의견대로 두 개의 안건은 수용 처리하고 한 건은 불수용 처리했다. 

김상기 신한생명 CCO(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는 "100인의 고객배심원단은 법원의 '국민참여재판'을 모티브로 신한생명의 환경과 취지에 맞게 재구성한 고객참여형 패널제도"라며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최근 새롭게 시작한 고객중심경영 시스템, CEO 현장집무실 등과 같이 신한생명은 따뜻한 보험 실천을 통해 고객의 권익을 강화하고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