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경제인 "정치갈등 넘어 협력"···日 "韓불매운동 타격"
한일경제인 "정치갈등 넘어 협력"···日 "韓불매운동 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단장 "한국인 관광객 급감 안타깝다"
(사진=장성윤 기자)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오른쪽)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왼쪽)이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장성윤 기자)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4~25일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가 양국 정치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다짐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며 막을 내렸다. 25일 폐회식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이번 회의는 개최 자체 의미가 특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회의는 '급변하는 세계경제 속의 한일협력'을 주제로 열렸으며 한국 측에서는 김윤 단장 등 203명, 일본 측에서는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 등 106명이 참가했다. 양국 경제인들은 △제3국 한일협업의 지속 추진 △한일 양국의 고용문제·인재개발 등 공통과제 해결 협력 △한일 경제·인재·문화 교류 지속 확대 △차세대 네트워크·지방 교류 활성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개최 협력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양국 경제인들은 국경 없는 협업 확대를 통해 기탄없는 의견을 나눴다. 한일의 호혜적 경제 관계 유지·발전을 위해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필요하다는 뜻을 모았다. 양국 경제의 상호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정치·외교 관계가 기업 협력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양국 정부가 대화로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폐회식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선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관한 질문이 이어졌다.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각자 기호에 맞는 제품을 구입해 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소비자들의 몫인데 불매운동 사태는 안타깝다고 생각한다. 소비자들이 넓은 아량을 가지고 본인들이 좋아하는 브랜드를 계속 샀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은 "일본이 이번 불매운동의 타격을 받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라며 "최근 1~2개월간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했다고 알고 있는데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양국의 정치·외교관계가 굳어 있더라도 경제교류는 활발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 경제인들이 한국과 일본 간 지역·학생·문화교류 등을 지속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하자는 말을 많이 주고받았다"며 "정치관계가 긴장돼 있더라도 민간교류, 특히 경제교류는 활발히 이어져야 하며 이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도 꾸준히 기회를 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키오 회장은 "양국이 서로를 외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번 회의는 양국 경제인들이 서로를 신뢰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며 양국 정치관계 회복에도 기여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