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내년 초 서울 리전 열고 韓 시장 공략한다
구글, 내년 초 서울 리전 열고 韓 시장 공략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서울 데이터센터 개소···"韓 고객 조건 만족 위해 내부 검토 중"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구글이 내년 초 서울 리전(특정 지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을 열면서 국내 클라우드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양승도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커스터머 엔지니어링 총괄은 25일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미디어 브리핑에서 "하나의 리전이 만들어지면 모든 리전을 전용망으로 연결하는 것이 구글의 표준"이라고 말했다.

양 총괄은 "전용망을 운영하는 방식은 해저 케이블을 자체 운영하는 방식이 있고, 어떤 곳에서는 ISP와 대역폭 사용 계약을 맺고 망을 일부 임차하는 방식이 있다"며 "한국과 일본 사이에 국가기간망 해저 케이블이 있지만, 구글의 전용망은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 리전이 생기면 도쿄, 홍콩 등과의 리전과 연결해야 하는데 현재까지 구글의 전용망이 없는 만큼 망을 임대해 이용료를 지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구글은 유튜브 등으로 막대한 트래픽을 일으키고 있음에도 국내 ISP에 망 사용료를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내년 초 서울 리전 개설을 계기로 클라우드 등 일부 트래픽에 대한 망 사용료를 지급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양 총괄은 "구글 클라우드는 전 세계적으로 금융·건강·소매·제조업 등 산업에 집중해왔다"며 "국내에서는 특정 산업군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여러 산업 분야에 걸쳐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하기 위한 요건이 많이 있다"며 "서울 리전 사용 고객이 필요로 하는 조건을 이른 시일 안에 만족시키기 위해 내부 검토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