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산업·중기부 산하기관서 폭행·폭언·성희롱 증가 추세"
이훈 "산업·중기부 산하기관서 폭행·폭언·성희롱 증가 추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이훈 의원실
자료=이훈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에서 발생하는 성희롱, 폭행, 폭언 등 가해 행위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부‧중기부 산하기관 28곳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이들 기관에서 발생한 임직원의 가해 행위는 총 190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16건 △2016년 47건 △2017년 34건 △2018년 47건으로, 올해 들어서는 8월까지 46건의 가해 행위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3년간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유형별로는 성희롱이 8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폭행(61건), 폭언(23건) 순으로 나타났다.

기관별로 보면 한국전력공사가 3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중 성희롱(19건)이 전체 가해 행위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30건 △한국가스공사 19건 △강원랜드 13건 △한국중부발전 10건 순으로 가해 행위가 많았다. 한수원의 경우 성희롱 발생건수는 총 23건으로, 전체기관들 중 가장 많았다.

가해 행위는 대부분 기관 내부에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전체 190건 중 171건(90%)이 동료나 후배, 부하직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훈 의원은 "공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운영되는 공기업과 공공기관에서 가해 행위가 벌어진다는 것은 본인들의 존재이념을 부정하는 것"이라면서 "해마다 증가추세인 만큼 각 기관마다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체계적인 방안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