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日서 열리는 수소각료회의·LNG 컨퍼런스 참가 
산업부, 日서 열리는 수소각료회의·LNG 컨퍼런스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혜경 기자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까지 이틀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제2차 수소각료회의 및 제8차 액화천연가스(LNG) 생산·소비국 컨퍼런스에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참석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소각료회의는 글로벌 수소산업 육성과 수소 보급 확대를 목표로 지난해 처음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는 일본, 호주 등 13개국 정부 고위급 관료와 민간 기업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 실장은 지난 1월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이후 수소차 시장 창출, 충전소 보급확대 등에 대한 성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을 위한 각국의 이행 노력을 공유하고 이행 분야를 포함한 '글로벌 실행 아젠다'를 선언한다. 주요 내용에는 수소기술협력 및 표준개발과 수소안전 및 공급망 공동연구, 수소의 이산화탄소(CO2) 등 감축 잠재력 연구 등이 포함된다.

주 실장은 26일 열리는 제8차 LNG 생산·소비국 회의에도 참석한다. LNG 회의는 천연가스의 안정적 수급 및 LNG 시장 관련 국제 논의 증진을 위해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에너지 관련 정책의 최신 동향과 지속가능 개발을 위한 LNG 역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 참여를 통해 주요 에너지 현안에 대한 참여국 간 공감대를 형성하고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