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벨기에 유미코아와 양극재 공급 계약 
LG화학, 벨기에 유미코아와 양극재 공급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은 벨기에 유미코아(Umicore)와 양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원재료 중 하나로 배터리의 성능과 용량을 결정짓는 중요한 재료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2020년부터 총 12만5000t의 양극재를 공급받게 된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380km이상 주행 가능) 기준 100만대 이상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LG화학은 현재 양극재 생산과 외부 조달을 병행하고 있다. 구미와 청주의 양극재 공장 신·증설을 통해 내재화 비중을 높이고 있지만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빠르게 확대됨에 따라 외부 조달 물량도 지속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LG화학은 내년부터 유미코아의 중국·한국 공장에서 양극재를 공급받으며, 2021년부터는 계약 물량의 절반 이상을 폴란드 현지에서 바로 공급받게 된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은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발맞춰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를 대규모로 확보했다"면서 "핵심 원재료들을 적시에 확보해 배터리 경쟁력을 높이고 선도업체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