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업계, 27일부터 일제히 '가을 정기세일' 돌입
백화점업계, 27일부터 일제히 '가을 정기세일'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은 2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가을 정기세일을 연다. 사진은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가을 정기세일 첫날 모습. (사진=롯데쇼핑)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은 27일부터 10월6일까지 가을 정기세일을 연다. 사진은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가을 정기세일 첫날 모습. (사진=롯데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들이 9월27일부터 10월6일까지 일제히 가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그 동안 가을 정기세일을 17일간 펼쳤지만 올해는 10일 동안만 연다. 세일 기간이 일주일 줄어든 대신 물량을 전년보다 20∼30% 늘렸다.

롯데백화점은 롯데쇼핑 창립 40돌을 맞아 카디건, 코트, 패딩 등 동절기 아우터 물량을 전년 대비 20% 이상 늘렸다.

잠실점·청량리점에서는 베네통, 시슬리의 패딩과 카디건 등 아우터 상품을 최대 50% 싸게 판다. 잠실점·영등포점·강남점·청량리점에서는 K2, 블랙야크, 노스페이스 등 인기 아웃도어 브랜드를 기존 판매가와 견줘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이와 함께 전국 모든 점포에서 '대유 위니아 딤채' 브랜드의 인기 김치냉장고 모델 5종을 직매입해 1400대 한정으로 싸게 판다.

또한 최신 가전을 초특가로 선보이는 '40SHOW(사십쇼)' 행사를 열어 아이패드, 갤럭시 버즈 등 인기 가전을 최대 75% 할인된 가격에 내놓는다.

현대백화점도 전국 15개 점포에서 가을 정기세일을 열고 의류·잡화 등 400여개 브랜드 올해 신상품을 10∼3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특히 지난해 세일 기간 인기를 끌었던 품목의 물량을 30% 이상 확대하고, 15개 전 점포에서 200여개 대형 할인 행사를 마련했다.

무역센터점 10층 문화올에선 27일부터 29일까지 '프리미엄 리빙 초대전'을 열고, 리네로제·코이노·나뚜찌 등 20여 개 가전·가구 브랜드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보다 30∼60% 할인 판매한다. 목동점  본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선 같은 기간 '남성 가을상품전'을 열어, 빈폴·마에스트로 등 20여 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보다 30∼60% 깎아준다.

점포별 경품 행사도 마련했다. 10개 점포에서 '럭키볼 경품 이벤트'를 열고, 총 3000명(점포별 300명)에게 의류관리기·건조기·세탁기 등 경품을 준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는 9월30일부터 10월3일까지 8층 행사장에서 '스포츠 아우터 페어'를 연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푸마 등의 브랜드가 참여해 트레이닝복, 다운점퍼, 플리스 재킷 등 이월상품을 최대 60% 싸게 판다.

또 세일 첫날인 27일부터 9월13일까지 전 점포에서 가구·주방용품·가전·인테리어 소품 등을 합리적으로 쇼핑할 수 있는 '메종 드 신세계' 행사를 열고 신세계 생활 바이어들이 엄선한 기획 상품 7개 품목, 30억원 상당 물량을 특가에 선보인다.

강남점 8층 행사장에서는 29일까지 씰리·다우닝·지멘스·GE·위니아 등 생활용품 브랜드가 참여하는 '가을 혼수 리빙페어' 행사도 연다.

한화갤러리아가 운영하는 갤러리아백화점도 가을 정기세일 기간 중 각 지점(타임월드·센터시티·수원점·진주점)별로 80여개 브랜드를 최대 60% 할인한다. 또한 간절기를 맞아 각 지점별로 '프리미엄 아우터 임시 매장(팝업 스토어)'을 연다.

특히 압구정동 명품관에서는 10월3일까지 영국 하이엔드 주얼리 전문 브랜드 '그라프' 개점 2주년을 맞아 '월드 오브 그라프' 팝업 전시를 이스트 1층 명품 팝업존에서 아시아 최초로 4.03캐럿 옐로우 다이아몬드 브로치와 옐로우 다이아몬드와 화이트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네크리스 등을 선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