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C937현장 싱가포르서 '올해의 프로젝트' 대상
GS건설, C937현장 싱가포르서 '올해의 프로젝트'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리버벨리가에 위치한 C937 현장사진.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이 시공한 싱가포르 C937 현장이 현지 터널지하공간학회(TUCSS)에서 주관하는 '올해의 프로젝트 2019' 대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처음 수여되는 이 상은 싱가포르 터널 및 지하공사 품질을 높이는 동시에 공사 관계자들에게 좋은 자극을 주기 위해 설립됐으며, GS건설 현장을 포함한 총 5곳의 현장이 본선에 올라와 수상을 다퉜으며, 최종 모범 사례로 C937 현장이 선정됐다.

C937 프로젝트는 리버벨리가에 위치한 총 연장 1.64km의 지하철 공사로, 1.42km 규모의 터널과 지하역사(2층 지하구조물)를 건설하는 공사를 말하며, 지난 2011년 수주해 총 65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16년 12월 준공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유명 관광지인 '클락 키'에 위치해 있으며, 강을 통째로 이설하고 운행 중인 지하철 터널 3개 라인을 교차 통과하는 터널 공사 등을 안전하게 준공해 지난 2016년 싱가포르 건국 50주년 기념 50대 기술공합 업적 중 2개 부문에 선정된 바 있다.

이외에도 지난 3월에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에서 매 2년마다 준공 현장 및 LTA 산하 상생업체 중 19개 분야 우수 조직 및 개인에 수여하는 'LTEA 2019'에서도 해당 현장이 최우수 지하철 프로젝트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으로부터 GS건설의 설계, 시공, 안전관리 및 공기 준수 능력을 인정 받은 수상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