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멜버른공항과 '대양주 노선 유치 마케팅' MOU
인천공항공사, 멜버른공항과 '대양주 노선 유치 마케팅'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멜버른공항과 '대양주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앤드류 가디너(Andrew Gardiner) 멜버른공항 부사장(왼쪽)과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멜버른공항과 '대양주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앤드류 가디너(Andrew Gardiner) 멜버른공항 부사장(왼쪽)과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사진=인천공항공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멜버른공항과 '대양주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 앤드류 가디너(Andrew Gardiner) 멜버른공항 부사장을 포함한 양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양사는 공사의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를 활용해 인천-멜버른 노선 신규취항 및 확대를 지원하고,여객과 환승객 증대 등 노선 활성화를 위해 공동 마케팅 등의 상호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란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 전환 시까지 마케팅비용 등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신개념 마케팅 정책이다.

양사는 인천-멜버른 직항노선이 개설된다면 인천공항의 대양주 네트워크가 확대되고 여객 편의가 향상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임 본부장은 "공사는 앞으로 멜버른공항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공항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함으로써 인천공항의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여객 들의 편의를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