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종합시장, 도시재생·상권활성화 계획 통과
청량리종합시장, 도시재생·상권활성화 계획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 제기동·청량리동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위치도. (사진= 서울시)
동대문구 제기동·청량리동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위치도.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지난 19일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획안에 따라 12개의 마중물사업과 9개 협력사업이 도출됐으며, 심의를 통해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적 방안이 마련됐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제기동 일대 10개 전통시장이 밀집한 지역으로 총 면적 42만㎡의 서울 최대규모 전통시장이다. 최근 소비패턴 변화, 유통채널 다양화, 상인 및 고객 층의 노령화 등으로 경쟁력 약화·쇠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서울시는 청량리 종합시장일대가 지난 2017년 서울형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상인간담회, 행정협의회,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활성화계획을 정교화했으며, 이번 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해 예방적 도시재생 및 전통시장 상권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향후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이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