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시청각장애인 소통 앱 '삼성 굿 바이브' 개발
삼성, 시청각장애인 소통 앱 '삼성 굿 바이브'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제일기획, 기술 통해 고정관념 깨고 시청각장애인 휴대폰 소통 시대 열어
삼성 굿 바이브 앱 사용 이미지. (사진=제일기획)
삼성 굿 바이브 앱 사용 이미지. (사진=제일기획)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는 서남아 총괄과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시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기 위해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삼성 굿 바이브'가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 굿 바이브'는 모스부호(Morse Code)와 스마트 폰의 햅틱(Haptic: 촉각) 기능을 결합해 간단한 스크린 터치만으로 시청각장애인 간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한 앱으로, 음성 인식·변환 솔루션이 적용돼 비장애인도 음성과 문자로 시청각장애인과 쉽게 대화할 수 있다.

이 앱은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시청각장애인들은 휴대폰 사용이 불가능 하다'는 고정 관념을 바꾸고 시청각장애인의 스마트폰 소통 시대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삼성전자와 제일기획은 앱 보급 확대를 목적으로 제작한 앱 소개용 디지털 영상을 최근 공개했다. 'Caring for Impossible'이란 주제로 시청각장애인 소녀의 가족이 굿 바이브 앱을 통해 소통하고 유대감을 회복한다는 내용의 이 영상은 유튜브 공개 13일 만에 조회 수 1억 건을 돌파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대단한 시도이며, 경의를 표한다.(Great Initiative, Hats off to Samsung)", "인류애를 다룬 내 생애 최고의 영상(The best ad I have seen in my whole life giving a great feeling of humanity)" 등 6000개 이상의 칭찬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삼성 굿 바이브 앱을 활용할 수 있도록 공익단체 센스 인터내셔널과 협력해 아메다바드, 델리, 방갈로르 등 3개 지역에서 100여 명의 시청각장애인, 교사, 돌봄이(Caregiver)를 대상으로 앱 사용법 교육을 진행했다. 향후에도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제공하는 등 시청각장애인들이 실생활에서 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삼성 굿 바이브 앱은 갤럭시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다음 달 초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서도 확대 공개될 계획이다.

송명숙 삼성전자 서남아 총괄 상무는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불우 아동 교육 지원 프로그램을 소재로 한 '스마트 클래스' 캠페인 △여성의 교육과 꿈을 주제로 한 '삼성기술학교' 캠페인 △산간 주민을 위한 '서비스 밴' 캠페인 △희귀병 환자의 목소리를 빅스비로 재현한 '보이스 포에버' 캠페인 등 인도 현지에서 다양한 CSR 캠페인을 지속 전개해 왔다"며 "이번 삼성 굿 바이브 앱에 이어 앞으로도 인도 현지의 소외계층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는 기술 개발과 감성적 소통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