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난관'에 하락···다우 0.6%↓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난관'에 하락···다우 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거래소)
(사진=뉴욕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현지시간 20일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중국 무역협상단의 미국 농가 방문 전격 취소 등 양국의 합의 진전이 난관에 봉착하며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59.72포인트(0.59%) 하락한 2만6935.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4.72포인트(0.49%) 내린 2992.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20포인트(0.80%) 하락한 8117.6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05%, S&P 500지수는 0.51%, 나스닥은 0.72% 하락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가 400여개 중국산 제품에 대해 지난해부터 부과한 고율 관세를 면제해 주기로 하면서 장 초반에는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이 높았다.

고율 관세 면제 대상으로는 플라스틱 빨대, 크리스마스트리 조명, 애견용품 등의 제품이 포함됐다. 이와같은 조치가 중국에 대한 호의라기보다는 미국 기업들의 어려움을 경감시키기 위해서라는 분석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양국 협상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 심리가 형성됐다. 중국 인민은행이 1년 만기대출 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 포인트 낮춘 점에 대해서도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그러나 중국 실무진급 무역협상단이 예정됐던 미국 농가 방문을 취소하면서 투자 심리는 급격히 냉각됐다. 중국 협상단은 이날까지 미국 협상단과 회담을 마치고 다음주 몬테나주와 네브래스카주 농가를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취소하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주요 외신들은 중국 협상단이 갑자기 농가 방문을 취소한 이유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양측 협상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한 발언을 내놓으며 투자 심리를 한층 더 위축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부분 합의도 가능하다는 완화된 입장을 바꿔 종합적인 합의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미국 농산물 구매 확대만으로는 합의하기에 부족하며, 지식재산권 문제가 지속해서 주요 문제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오는 2020년 대선 전까지 무역 합의를 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후 다우지수 등 주요 주가지수도 하락폭은 더욱 확대됐다. 월가(街)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9.04% 상승한 15.32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