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집값 '14주 연속' 상승···재건축 '0.21%↑'
[주간동향] 서울 집값 '14주 연속' 상승···재건축 '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시점이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자 재건축 단지의 가격 상승폭이 다시 확대된 영향이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올랐다. 재건축 아파트 변동률이 0.21%로 크게 확대됐고, 일반아파트는 0.05%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역별로 서울은 △송파(0.20%) △강남(0.14%) △강동(0.14%) △양천(0.10%) △성북(0.09%) △용산(0.08%) △관악(0.07%) △동작(0.05%)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시기가 불확실해지면서 송파, 강남, 강동 일대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오름폭이 커졌다.

이사철 영향으로 새아파트에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의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는 신도시(0.02%)는 △동탄(0.05%) △위례(0.05%) △판교(0.04%) △광교(0.04%) △중동(0.03%) △평촌(0.0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0.01%)은 △과천(0.06%) △안양(0.06%) △성남(0.05%) △광주(0.05%) △광명(0.04%) 순으로 상승한 반면 △안성(-0.06%) △평택(-0.05%) △이천(-0.05%) △고양(-0.02%) 등은 하락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2%로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나타냈다. 반면 신도시는 0.04%, 경기·인천은 0.02% 올라 지난주 대비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서울의 경우 △송파(0.07%) △성북(0.06%) △양천(0.04%) △구로(0.04%) 등이 올랐으나, 새아파트 입주물량이 크게 늘어난 강동은 0.18% 떨어졌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저금리 유동성 효과가 국내 주택시장에도 유입되는 분위기"라며 "더불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새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서울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조짐"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