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시니어 모델 뽑는다
현대백화점, 시니어 모델 뽑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이상 참여 오디션 거쳐 1명 선발해 온라인 채널 활동 기회
18일 서울 양천구 현대백화점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직원이 시니어 모델 강좌 수강생들에게 공개 오디션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18일 서울 양천구 현대백화점 목동점 문화센터에서 직원이 시니어 모델 강좌 수강생들에게 공개 오디션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현대백화점이 공개 오디션을 통해 만 60살(1959년생) 이상 시니어 모델을 뽑는다. 19일 현대백화점은 '시니어 패셔니스타 콘테스트' 지원서를 오는 22일까지 접수한다고 밝혔다. 

시니어 모델 지원서는 현대백화점 홈페이지에서 작성해 프로필 사진이나 영상과 함께 접수할 수 있다.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0명을 가려낸 뒤, 오는 26일 면접·카메라 테스트·워킹 등으로 이뤄진 2차 현장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자 10명을 뽑는다. 

10월부터 한 달간 이어질 본선은 개인별 인터뷰 영상 제작, 프로필 사진 촬영, 패션쇼 등으로 짜였다. 선발 과정은 현대백화점 공식 유튜브 채널로 중계된다. 

본선 진출자 10명은 총 1000만원(1등 현대백화점 상품권 500만원, 그 외 50만원 상당 부상)을 받게 된다. 시청자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와 전문가 심사 점수 등을 합쳐 선발할 최종 1명(1등)에겐 현대백화점 온라인 채널 모델 활동 기회를 준다. 시니어 모델·연기 전문 제이액서트와 전속 계약을 통해 모델 교육을 받고, 서울패션위크 오디션에도 참가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이 시니어 모델 선발에 나선 건 60대 이상의 소비 성향이 바뀌기 때문이다. 은퇴 이후를 위해 절약에 집중하던 시니어들이 취미를 찾거나 스스로를 가꾸는 일에 관심을 보이면서 새로운 소비 계층으로 떠올랐다. 

백화점 문화센터나 아카데미를 찾는 60대 이상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다.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점포 문화센터에서 시니어 모델 강좌를 듣는 이들도 마찬가지다. 2016년 2000여명이었던 시니어 모델 강좌 수강생은 지난해 5500여명으로 2.5배 이상 늘었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는 "시니어 모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주로 이용하는 젊은 층은 물론 비슷한 나이까지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다"면서 "이번 공개 오디션이 모델을 꿈꾸는 시니어에게 도전 기회가, 이를 보는 시청자에겐 긍정 에너지를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