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회 'LGC 생명과학 포럼' 개최 
LG화학, 2회 'LGC 생명과학 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컨버전스 통한 바이오·제약 산업 성장' 주제로 AI·빅데이터 기술 조명
LG화학이 1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 바이오 업계 관계자 400여명을 초대해 2회 'LGC 생명과학 포럼'을 열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이 1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 바이오 업계 관계자 400여명을 초대해 2회 'LGC 생명과학 포럼'을 열었다.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LG화학은 1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2회 'LGC 생명과학 포럼'을 열어 바이오 혁신기술을 공유·교류했다. LG화학은 지난해부터 LGC 생명과학 포럼을 열고 있다. 올해 주제는 '디지털 컨버전스를 통한 바이오·제약 산업의 성장'이었다. 

이번 포럼에 대해 20일 LG화학은 "바이오 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 정보기술(IT) 업계 종사자, 투자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바이오산업에서 크게 주목 받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활용 기술을 중점적으로 조명했다"고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이번 포럼 연사로 나선 정우진 LG CNS 상무, 남호정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 한 림(Han Lim) 아톰와이즈 파트너십 글로벌 책임자는 AI·빅데이터 활용 기술을 접목한 신약 개발 전략 등을 소개했다. 특별연사로 초대된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비즈니스 모델을 통한 대규모 기술수출 사례를 들려줬다.
  
두 번째 세션에선 국내 신약 개발 및 AI 기업 20여곳의 구연과 포스터 발표가 이어졌다. 기업들은 신약 후보물질과 보유 기술을 소개했다. 신약 개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AI 활용 방안도 논의했다. LG화학은 기업들의 발표 내용과 보유 기술 등을 검토한 뒤 협력 방안을 찾고, 오픈 이노베이션 기회 확대를 위한 포럼을 계속 마련할 방침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포럼은 바이오 업계 신약 개발 효율성을 제고하고, IT 업계 첨단기술을 신약 개발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였다"면서 "앞으로도 포럼을 지속 개최해 바이오 업계 교류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