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새 얼굴로 'B1A4' 낙점
신세계면세점, 새 얼굴로 'B1A4' 낙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면세점이 새로운 광고모델로 남성 아이돌 그룹 B1A4(비원에이포)를 발탁했다.(사진=신세계디에프)
신세계면세점 새로운 광고모델 B1A4(비원에이포). (사진=신세계디에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새로운 광고모델로 남성 아이돌 그룹 B1A4(비원에이포)를 낙점했다.

B1A4에 대해 20일 신세계면세점은 "신우·산들·공찬 등 3명으로 이뤄진 남성그룹으로 보이그룹으로 2011년 데뷔 이후 꾸준히 음반 활동을 이어왔을 뿐 아니라, 예능과 드라마, 뮤지컬을 통해 멤버마다 개개인의 매력을 뽐냈다"고 밝혔다.

B1A4를 광고 모델로 발탁한 이유는 케이(K)-트렌드를 주도하는 신세계면세점의 이미지에 부합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일본에서 산들의 첫 단독콘서트 히비키(HIBIK)가 성황리에 열리는 등 일본, 중국 등 아시아권을 중심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으며, 팬미팅, 방송 활동 등 다채로운 해외 활동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행보가 기대되는 스타인 점도 이유다.

신세계면세점은 B1A4를 내세워 영상 광고 및 홍보물 제작을 비롯해 팬미팅을 갖는 등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B1A4를 신세계면세점 광고 모델로 선정함으로써 다국적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