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태풍 '타파'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
코레일, 태풍 '타파'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재해대책본부 운영…열차 안전운행에 총력

[서울파이낸스 노진우 기자] 코레일은 20일 오후 대전사옥 운영상황실 재해대책본부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를 열고 재해 예방 대책을 점검했다.

코레일이 20일 오후 대전사옥 운영상황실 재해대책본부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를 열었다.(사진=코레일)
코레일이 20일 오후 대전사옥 운영상황실 재해대책본부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긴급 안전대책회의를 열었다.(사진=코레일)

이번 태풍이 남부지방에 300㎜이상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해가 우려되는 지역의 사전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등 각 분야별 재해 예방 및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왕국 코레일 부사장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24시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해 안전한 열차 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