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 바이오社, 줄줄이 이전상장 추진···투심 회복하나
코넥스 바이오社, 줄줄이 이전상장 추진···투심 회복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현 펨토바이오메드 대표가 지난 19일 열린 기업설명회(IR)에서 기업보유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오롱의 '인보사 사태', 신라젠 '펙사백'에 대한 병용 임상 중단 등 바이오 업종의 연이의 악재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코넥스에 상장된 바이오 기업들이 내년 이전상장을 준비에 나섰다. 바이오 업종에 대한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넥스 상장사인 펨토바이오메드, 미코바이오메드, 메디젠휴먼케어 등 바이오 기업들은 내년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펨토바이오메드는 지난해 말 미국에서 플랫폼 기술인 '셀샷(Cellshot)'의 원천 특허를 획득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내년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셀샷은 나노주사기를 통해 세포 내 항원을 직접 넣을 수 있는 새로운 전달 기술이다. 

3세대 바이오의약품으로 주목받는 세포치료제는 우리 몸속의 B 혹은 T세포와, 면역 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항원', 이 둘을 엮어주는 '전달기술'까지 세 가지 요소가 있어야 약이 된다. 암을 치료하는 항암면역세포치료제의 경우 약의 물질이 되는 '신항원'을 환자의 종양에서 가져와 세포와 결합시킨 다음 이를 몸속에 다시 주입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원리다. 

이상현 펨토바이오메드 대표는 "셀샷의 경우 경쟁기술이 아닌 기반 기술인 만큼, 사용을 원하는 세포치료제들이 많은 상황"이라며 "다양한 항원을 주입해 타겟팅을 할 수 있다면 항암신약들과 얼마든지 콜라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체외진단 의료기기 제조업체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을 판정할 수 있는 분자진단키트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는 미코바이오메드도 이전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ASF의 경우 면역진단만으로는 확인이 어려워 분자진단이 필요한데 관련 시약을 개발해 품목허가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 외에도 생화학진단 제품의 매출확대를 꾀하고, 국내외 고객사들로부터 면역진단제품의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꾸준히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성규 미코바이오메드 본부장은 "미코바이오메드의 제품은 신속진단 제품으로 타겟의 90%는 해외이며, 올해 하반기부터 해외 매출이 시각화 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2014년부터 미래에셋대우와 인연을 맺어왔지만, 기업상장(IPO)계획이 있다는 것을 알릴 겸 대표 주관사를 올해 KB증권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소비자직접의뢰(DTC) 유전자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디젠휴먼케어는 아세안 시장 점유율 1위와 내년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동진 메디젠휴먼케어 대표는 "작년부터 해외에서 매출이 나오고 있어, 내년 하반기부터는 국내보다 해외의 매출이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며 "코스닥 이전상장을 목표로 지금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지만, 정확한 시기가 나온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코넥스 기업들은 자금조달, 상장사 인지도를 통한 인재 영입, 해외 거래의 용이함 등의 이유로 이전상장을 준비한다. 내년 코스닥 이전상장을 앞두고 있는 한 코넥스사 관계자는 "바이오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된건 부담요인이지만, 바이오가 꾸준히 나아가야할 산업방향이라고 생각하는데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올해 국내증시가 상황이 안좋아 몇몇 기업들은 상장에 있어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외에도 몇 곳의 기업들이 내년 코넥스 시장에서 코스닥으로 이전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오 업종과 관련해 부정적 이슈들로 투심이 위축됐지만, 상장기업이 꾸준히 성장성을 보여줄 수 있다면 바이오업종은 다시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