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임직원 '준법' 선서
일동제약 임직원 '준법' 선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번째 '자율준수의 날' 기념식 열어 윤리경영 다짐
일동제약 임직원들이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일동제약 본사에서 준법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 임직원들이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일동제약 본사에서 준법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일동제약은 19일 '자율준수의 날' 기념식을 열어 윤리경영과 준법문화 확립 의지를 다졌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이날 기념식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본사를 비롯한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열렸고, 일동홀딩스를 비롯해 일동그룹 전체 임직원 1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에선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전 임직원이 함께 준법 선서와 서약을 했다. 일동그룹 구성원 모두 준법 실천과 책임 강화 의지를 다진 것이다.

부서별 자율준수 책임자 임명,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을 지킨 부서 포상, 윤리경영 주제로 전문가 초청강연도 이어졌다. 윤웅섭 일동제약 사장은 "CP는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우리의 기업 가치를 든든하게 지탱하는 기둥"이라며, "이를 확고히 다지는 한편, 모든 업무 활동에서 자연스럽게 배어나오는 행동양식이 되도록 항상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동제약은 올바른 기업문화 정착과 임직원 윤리의식 고취를 위해 2016년 자율준수의 날을 지정하고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다. 이런 노력은 2017년 공정거래위원회 CP등급평가 AA 획득, 2018년 부패방지경영시스템(ISO37001) 인증 등으로 결실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